Cust_Key : 9999
nInst_Key2 :
트라우마 극복 < 주제별 추천논문 < 주제분류 < KISS

주제별 추천논문

주제별 추천논문>트라우마 극복
의약학
< 이미지 출처: Pixabay >

 오늘날의 우리는 국가적 재난,사고, 질병, 자연 재해 등으로부터 
다양한 트라우마를 경험하며 살아가고 있다.
트라우마 극복을 위한 치료 프로그램의 개발 연구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에 
관련 연구의 방향성을 제시한  논문들을 살펴 보자.

관련논문 바로가기 ▶


추천논문
추천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외상 후 스트레스를 경험한 인명구조사의 건강개선에 대한 연구

저자 : 정선효 ( Jeong¸ Sun-hyo )

발행기관 : 한국융합과학회 간행물 : 한국융합과학회지 11권 5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3-165 (13 pages)

freeForAll :
ftpRoot : 3
freeForAll :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연구목적 현재 우리나라는 인명구조사 전문인력이 증가하는 추세임에도 불구하고 인명구조사만의 외상 후 스트레스 관리에 대한 연구는 거의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따라서 본 연구는 직무 중 외상 후 스트레스를 경험한 인명구조사만의 맞춤형 외상 후 스트레스 대처방안을 제시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연구방법 최근 보고된 소방공무원의 외상 후 스트레스 관리에 대한 연구결과를 분석하여 인명구조사에 적합한 맞춤형 건강개선 방안을 고찰하였다. 결과 본 연구는 재난, 사고 현장에서 인명을 구조하는 인명구조사의 외상 후 스트레스 관리에 대한 단계별 대처방안을 제시하였다. 인명구조사는 직무 중 경험한 외상 후 스트레스의 관리를 위해 1)동료전문상담사의 적절하고 전문적인 상담이 필요하며, 2)회복단계에서 매몰단계로 되돌아가지 않기 위해서 직업적 사명감, 공감, 사회적 지지 등 적절한 중재요소가 강하게 개입되어야 한다. 3)마지막으로 회복단계의 도달에 실패하여 매몰단계에 계속 머물거나 회피행동의 만성화 단계에 도달하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의 전문적인 상담치료가 필요하다. 결론 따라서 본 연구는 인명구조사의 외상 후 스트레스 대처방안을 단계별로 제시하였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 그리고 본 연구는 외상 후 스트레스를 경험한 인명구조사의 건강개선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기초 자료가 될 것이다.

KCI등재

2세월호 트라우마 치유를 위한 시적 주체의 능동적 역할 -세월호 ‘생일시’를 중심으로-

저자 : 임지연 ( Im¸ Ji-yeon )

발행기관 : 한국문학치료학회 간행물 : 문학치료연구 6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11-239 (29 pages)

freeForAll :
ftpRoot : 3
freeForAll :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세월호 사건 이후 단원고 희생자 유가족을 위한 생일모임 프로그램에서 창작된 ‘생일시’의 형식과 기능이 어떻게 트라우마 치유를 가능하게 할 수 있는지를 모색하였다. 생일시에서 주목한 것은 세월호 희생자의 목소리와 시인의 목소리가 공존하는 복수형 시적 주체이다. 시적 주체는 파편화된 희생자의 기억(사건)을 언어를 통해 재조직함으로써 증언불가능한 증언이라는 역설을 가능하게 한다. 이때 시적 주체는 시인의 개성을 약화시키고, 희생자의 육성을 그리움의 정조를 통해 전달하고 유가족을 위로한다. 다음으로 복수형 시적 주체는 능동적 치유의 방향성을 다음과 같이 설정한다. 첫째, 사건을 동일화하지 않기이다. 이것은 기억을 재해석과정 없이 재현하지 않음으로써, 트라우마를 겪는 세월호 피해자들이 위험하지 않도록 배려하는 태도를 말한다. 생일시의 시적 주체는 과거 사건을 긍정적으로 재해석함으로써 치유의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 둘째, 트라우마를 ‘외상후 성장’의 관점에서 바라보기이다. ‘외상후 성장’의 관점은 트라우마를 경험하는 유가족과 생존자들을 수동적 피해자로만 보지 않게 한다. 시적 주체는 유가족과 친구들에게 일상을 회복하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라고 요청한다. 그것은 트라우마로부터 벗어나 건강한 자기서사를 설정하도록 유도한다. 그런 점에서 보았을 때 생일시의 복수형 시적 주체는 세월호 트라우마를 치유할 수 있는 능동적인 역할과 기능을 수행한다고 평가할 수 있다.

KCI등재

3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를 위한 가상현실치료 프로그램의 체계적 문헌고찰

저자 : 이원경 ( Lee Wongyeong ) , 조영신 ( Cho Youngshin ) , 김희정 ( Kim Heejung )

발행기관 : 한국정신간호학회 간행물 : 정신간호학회지 30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9-140 (22 pages)

freeForAll :
ftpRoot : 3
freeForAll :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Purpose: The aims of this systematic review were to identify the study protocol of Virtual Reality Therapy (VRT) and review the effect of VRT among patients with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 (PTSD). Methods: This review followed the guideline of Preferred Reporting Items for Systematic Reviews and Meta-Analyses (PRISMA). A systematic literature search was conducted using 12 electronic databases including gray literature with no limit of publication year. Search terms included relevant terms regarding “PTSD”, “trauma”, and “VRT”. Among 265 studies extracted through PRISMA, 20 studies were selected and evaluated for quality assessment using the Risk of Bias tool of Cochrane’s collaboration. Results: The majority of the literature focused on combat veterans and war situations (95%).Usually, each session usually took 60~120 minutes of VRT in 10~20 sessions for 5~10 weeks. The VRT equipment and contents were individually designed considering patients’ traumatic experiences. Most of the studies reported the positive effects associated to reduced levels of PTSD (80%) and related symptoms, such as, depression (45%) and anxiety (25%). Conclusion: Based on our findings, further studies are required to evaluate VRT in people with PTSD, after improving study design and standardizing protocols.

KCI등재

4안전/보건관리자의 외상 사건 경험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미치는 영향 -직무스트레스를 통한 사회적지지의 조절된 매개효과-

저자 : 심재범 ( Jae-beom Shim ) , 이미은 ( Mi-eun Lee )

발행기관 : 한국산업보건학회 간행물 : 한국산업보건학회지 31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8-49 (12 pages)

freeForAll :
ftpRoot : 3
freeForAll :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Objectives: This study was conducted to analyze the impact of safety/health managers’ experience of trauma case on their post traumatic stress disorder and the mediation effects of job stress and the moderated mediation effects of social support. Method: Using a structured questionnaire, data were collected from 241 workplace safety/health managers with experience in trauma case. The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using SPSS(IBM. Ver.26.0) and verified through SPSS PROCESS Macro (Ver. 3.4). Results: The trauma case experience and the job stress, which is a mediation variable, had a statistically significant positive effect on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 and the job stress had a positive mediation effect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rauma case experience and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 Social support had a statistically significant negative moderation effect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rauma case experience and job stress; social support had a moderated mediation effect on the indirect effect of a job stress on the post-traumatic effect through a trauma case experience. Conclusion: The above findings suggest that work-related job stress management is important in order to reduce safety/health managers’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 caused by the experience of trauma case, and that social support is essential to reduce the job stress, which can later be used as a basis for further studies.

KCI등재

5재난피해자 외상 후 스트레스 영향요인 탐색

저자 : 남동엽 ( Dong Yup Nam ) , 임혜선 ( Hye Sun Lim ) , 박상현 ( Sang Hyun Park )

발행기관 : 한국안전학회 간행물 : 한국안전학회지(구 산업안전학회지) 36권 6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6-62 (7 pages)

freeForAll :
ftpRoot : 3
freeForAll :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In this study, the factors affecting the psychological damage of disaster victims were explored using the “Long-term survey on the change of life of Disaster victim” data constructed by the National Disaster Management Research Institute. The obtained results were utilized to suggest a recovery plan for psychological damage caused by disasters. The data used for the analysis included the survey data of disaster victims who consecutively participated in the survey in 2019 and 2018. To examine the factors that affected the post-traumatic stress level experienced by the disaster victims at the time of the survey, after controlling the post-traumatic stress level in the patients in 2018, factors affecting the post-traumatic stress level in 2019 were explored. The independent variables included age, gender, years after disaster, perceived scale of damage, resilience, social support, and community resilience. Further, the effects of the variables was examined using stepwise regression analysis. The analysis result revealed that the effect of these variables was in the order of resilience, community resilience, age, perceived scale of damage, and year after disaster. In addition, gender and social support level were excluded from the regression model. The result indicates that the symptoms of post-traumatic stress reduce with an increase in the resilience of the victims and the community resilience. In contrast, post-traumatic stress symptoms were enhanced with an increase in age and perceived scale of damage. Therefore, to reduce the consequence of psychological damage caused by disasters in the future, it is essential to develop an approach that can increase the resilience of disaster victims and enhance the resilience of the community to disaster. In addition, it is necessary to approach disaster psychological recovery support from a long-term perspective based on the age and damage scale.

KCI등재

6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대한 Feldenkrais Method의 인지적 치유에 관한 고찰

저자 : 전지은 ( Jeon Ji-eun )

발행기관 : 한국무용교육학회 간행물 : 한국무용교육학회지 33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1-114 (14 pages)

freeForAll :
ftpRoot : 3
freeForAll :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study presented the Feldenkrais Method as a method to heal stressful behaviors and various emotions in PTSD, among the learning characteristics, data from previous studies were collected and used with the main focus on cognition according to brain-memory based on the cranial neural plasticity. Self-awareness learning through movement of the Feldenkrais Method uses the functions of the brain to perceive the movement, due to the activation of the brain nervous system in the process of receiving, storing, and thinking of efficient movement patterns, body relaxation and functional movement are linked to cognitive healing effects. And have the ability to think, judge, and plan that can be applied and applied to the another environment, a posture that is aware of the movement of the body’s musculoskeletal system creates a cognitive insight that can look into the mind and emotions as they are, and can be accommodated, controlled, and maintained through the process. Cognitive experiences create efficient learning and optimal conditions with minimal energy, the meaning is that the qualitatively improved inner sense can be converted easily and quickly using less energy when functionally reconverting a habitual pattern. Subjects of PTSD who have learned this are reorganized into a newly learned memory mechanism, freed from excessive tension, anxiety, and fear, and stored and maintained continuously and for a long time. Therefore, it is possible to alleviate and heal various problems such as physical and psychological tension, postural atrophy and deformity, pain caused by postural atrophy and deformation, restriction of movement, extreme anxiety, and excessive startling response in PTSD through of the Feldenkrais Method. In conclusion, the Feldenkrais Method is self-awareness learning that can self-aware, regulate, and maintain the body, mind, and emotions, and has the cognitive healing ability to alleviate and heal various physical and psychological problems that appear in PTSD.

KCI등재

7지그문트 프로이트의 무의식적 기억 연구와 그 현재성

저자 : 서요성 ( Suh¸ Yosu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09-227 (19 pages)

freeForAll :
ftpRoot : 3
freeForAll :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프로이트는 히스테리 환자의 무의식적 기억내용에 접근한 결과를 『히스테리에 관한 연구』와 『심리학 초안』(이상 1895)에 기록한다. 당시 정신과 의원을 개원했던 프로이트는 최면 상태를 통해 환자가 그 사건과 감정을 정확히 기억하면 히스테리 증상은 완전히 소멸된다고 가정한다. 그래서 그는 히스테리 환자에게 최면을 걸어 트라우마와 연관된 과거사를 기억하게 하지만, 그 결과는 완전하지 않다. 이에 프로이트는 환자 기억의 빈틈을 개연성 있는 상상력으로 메꾸고 환자의 발설을 해석하면서 하나의 인과적 이야기로 재구성해낸다. 그럼으로써 기억은 단일하지 않음이 증명된다. 기억은 무의식에서 접근할 수 있는 기억과 의식에서 접근할 수 있는 기억으로 구분된다. 히스테리 환자는 최면 상태에서 끔찍한 감정의 순간을 기억해내지만, 최면이 끝나면 그런 진술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기도 한다. 본 연구에서 소개된 에미의 히스테리는 『히스테리에 관한 연구』에서 무의식적 기억의 상징성이나 비약성이 가장 전형적으로 드러나는 증례 중의 하나다. 그래서 프로이트는 의사소견 장에서 치료 중에 확신했던 점과 무의식적 기억의 심층적인 측면을 해명하기 위한 보완점을 기록해둔다. 최면을 통한 카타르시스 요법은 치료의 일환인 것은 분명하지만, 프로이트는 신경증의 원인을 심리 영역에만 두기보다 신경 분야와 유전 분야로 확대해야 함을 인식한 것이다. 이런 프로이트의 무의식적 기억에 대한 연구 과정 및 방향성은 심리 치료법과 정신분석학의 토대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현대의 관련 과학(인지심리학, 신경정신분석학 등)의 선구적인 업적으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KCI등재

8트라우마 집단상담을 위한 목회상담적 제안

저자 : 이희철 ( Lee¸ Hee Cheol )

발행기관 : 한국목회상담학회 간행물 : 목회와 상담 3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9-134 (26 pages)

freeForAll :
ftpRoot : 3
freeForAll :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트라우마생존자를 위한 목회상담을 실행하기 위한 네 가지 과정을 제시한다. 이 과정은 트라우마 목회신학에 기초한 목회상담의 실천이다. 죽음과 삶이 공존하는 삶을 살아가는 트라우마 생존자에게서 시작된 목회 신학적 기초에서 만들어진 네 가지 목회상담 과정을 제시하였다. 첫째 과정은“속 박에서 소속으로”라는 제목의 과정이다. 이 과정은 개인의 정체성과 심리적 상태는 속박이 되거나 소속감을 느끼는 공동체와 깊은 연관이 있다는 전제로 만들어졌다. 그러므로 이 과정은 목회 신학적이면서 동시에 사회 심리적 기초에 근거하였다. 둘째 과정은“기억하라 남이 잊어버려도”라는 제목으로 구성된 과정이다. 이 두 번째 과정은 목회 신학적이며 신경과학적인 토대에 근거한다. 이 과정에서는 기억은 인지적일 뿐 아니라 신체적이고 공동체적이라고 논하였기 때문이다. 성례전 같은 몸으로 기억을 하는 기독교적 행위를 통해 공동체가 기억의 책임을 실행할 수 있고 기억이라는 공동체적 행위를 통해 트라우마생존자의 고통과 삶에 동참한다고 주장하였다. 셋째 과정은“이야기하라 반복해서”라는 제목의 과정이다. 이 과정에서는 트라우마 생존자를 돌보는데 이야기치료의 한계를 인정하면서 동시에 이야기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그러면서 트라우마 생존자에게 이야기하는 기회를 주면서 목회상담사가 유의해야 할 점을 제시하였다. 넷째 과정은“온몸으로 움직여라”라는 제목의 과정이다. 이 과정에서 필자는 대화 중심적인 상담이 가지고 있는 한계를 보완하면서 트라우마 생존자를 효과적으로 돌보기 위해 생리학적 관점과 목회 신학적 관점에서 트라우마 생존자를 이해하고 몸의 동작을 통한 치료적 접근을 제시하였다. 기독교신앙은 세상에서 살아가는 인간의 실존적 삶을 이해하려는 노력이어야 한다. 트라우마는 사회 안에서 발생하는 실존적 고통이고 사회적 현실이다. ‘살아있는 관계망’이라 불릴 수 있는 사회적 현실에서 발생하는 트라우마를 겪어내는‘살아있는 인간문서’인 인간을 이해하고 돌보려는 노력은 기독교 신앙에 기초한 목회상담의 실천적 행위이다. 2014년에 있었던 세월호 참사 전에도 트라우마 연구는 간헐적으로 있었지만 이 참사사건 이후 한동안 급격히 많은 연구결과물들이 생겼다. 세월호 참사희생자들 중에는 기독교인이 많이 포함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트라우마 생존자를 돌보는 목회적 돌봄의 방안은 여전히 부족했다.1) 오히려 교회는 일반 상담에 기대어서 기독교 신앙과 상관없이 치료적 행위를 비평 없이 선호하는 경향도 있다. 본 논문에서 필자는 트라우마 생존자를 돌보기 위한 목회상담적 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제시되는 방안은 트라우마가 발생하는 사회적 현실에서 살아가는 인간의 실존에 관심을 둔 목회 신학적 관점에 기초한다. 그래서 필자는 목회자 또는 목회상담사가 트라우마생존자를 돌보기 위한 목회 신학적이며 전략적인 목회적 돌봄 방법을 제시하고자 한다. 돌봄 방법을 제시하기 위한 전제는 다음과 같다. 트라우마생존자는 예기치 않은 트라우마 경험으로 생존을 위한 근본적 자원을 빼앗기고 생존권을 박탈당했다. 생존권은 살아가는 권리로서 사람들과 함께 살아갈 권리, 자유롭게 선택하고 결정할 권리, 자기소유를 주장할 권리를 포함한다. 이러한 권리가 박탈된 상태에 있기 때문에 이러한 권리를 회복시키는 과정이 있어야 한다. 여기서 제시하는 과정은 트라우마생존자의 권리를 회복시키는 목회상담적 과정이다. 이 과정은 네 가지 과정으로 구성되었다. 첫째 과정은“속박에서 소속으로” 라는 제목의 과정이다. 둘째 과정은“기억하라 남이 잊어버려도”라는 제목의 과정이다. 셋째 과정은“이야기하라 반복해서”라는 제목의 과정이다. 넷째 과정은“온몸으로 움직여라”라는 제목의 과정이다. 이 네 가지 과정은 살아있는 관계망으로서 사회 공동체와 살아있는 인간문서로서 인간의 상호연관성을 인지하고 활용하는 목회상담적 과정들이다. 위의 네 가지 과정을 설명하기 위해 대중매체를 통해 공개된 사례를 제시한다. 사례를 분석하면서 위의 네 가지 과정을 설명하겠다. 이 네 가지 과정은 집단 상담으로 진행하여도 효과적이다. 네 가지 과정은 순서가 정해지지 않았다. 참여하는 트라우마생존자의 상태에 따라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KCI등재

9트라우마 사건 재조정을 위한 신체심리치료 기제: 호흡, 미주신경, 감각

저자 : 이경희 ( Lee Kyunghee )

발행기관 : 대한체육학회 간행물 : 대한스포츠융합학회지(구 한국유산소운동과학회지) 20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9-157 (9 pages)

freeForAll :
ftpRoot : 3
freeForAll :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study conducted a literature review on breath, polyvagal, and sensation, which are body psychotherapeutic mechanisms for remediation of traumatic events. In body psychotherapy, the comprehensive concept of ‘health’ emphasizes the embodied body as unity of mind and body. The key to trauma therapy is to have the power to “rearrange” the event. Recently, the bottom-up control method, that is, the bottom-up control method for emotional change in the limbic system through the senses of the body, has been welcomed. Trauma symptoms include extreme fear, helplessness, and pain. If we do not sufficiently release them these symptoms emotionally, the shock remains in our body unconsciously and when we experience similar events again later, the reaction is avoided or reenacted. It appears as arousal symptoms, etc. What is suggested as a solution to these symptoms is awareness through breathing and utilizing the role of the vagus nerve. Breathing, the vagus nerve, and sensations can change our perceptions and allow us to “recalibrate” events.

KCI등재

10영화 <굿윌헌팅>에 나타난 트라우마 치료 대화법 분석

저자 : 양우동 ( Yang Yutong ) , 사동훼 ( Shi Donghui ) , 주초첩 ( Zhou Chujie ) , 권순희 ( Kwon Soonhee )

발행기관 : 한국화법학회 간행물 : 화법연구 5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5-147 (33 pages)

freeForAll :
ftpRoot : 3
freeForAll :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study analyzed the communication between the protagonists in the movie “Good Will Hunting”, to explore a possible therapeutic method based on the conversations depicted therein. In the movie, Will faces various psychological problems rooted in the childhood trauma he has experienced, and receives conversation-based trauma therapy from his counselor Sean. This paper illustrates the consistency between the process of trauma therapy and the stages of Accelerated Experiential Dynamic Psychotherapy (AEDP). The study divided Sean and Will's conversations into sections based on the four stages of AEDP, to determine the possible conversation strategy within each stage and analyze them for trauma therapy using the conversation method. In conclusion, the paper presents educational suggestions based on the conversation strategies that emerged in the dynamic psychotherapy process. These suggestions can be applied not only to trauma therapy, but also to conversations with strangers or hostile persons.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