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어문연구 update

The Society for Korean Language & Literary Research

  •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9-1617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1호(1973)~46권3호(2018) |수록논문 수 : 2,840
어문연구
46권3호(2018년 09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한자어(漢字語) 문법(文法)의 변화(變化) 양상(樣相)

저자 : 노명희 ( Noh Myung-hee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6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7-34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한자어 문법의 변화 양상에 대해 세 가지 면에서 살펴보았다. 첫째, 한자지식의 약화로 동의중복[청첩장, 하얀 소복, 용솟다], 일부 한자를 자주쓰이는 한자로 잘못 인식하는 경우[간담회, 금도, 난상토론], 한자어가 지닌 원래 의미를 잘못 해석하는 경우[혈세], 2자어에서 하나의 한자에 의미의 초점을 두어 해석하는 경우[소통, 승부욕, 애환] 등의 현상이 생겼다. 둘째 일부 접미한자어가 선행 요소로 구 상당어를 취하면서 구조상의 불완전성을 해소하기 위해 고유어 접미사 '하다'나 조사 '로, 이다' 등과 재구조화를 겪는다. 이러한 예로 '시(視)하다, 연(然)하다, 적(的)으로/적(的)인, 별(別)로, 각(角)이다' 등을 들었다. 셋째, 한자 지식의 약화에도 불구하고 국어 어순과 반대되는 서술어+보어/목적어 구성인 V+N 구조를 활용하여 '입(入)덕, 탈(脫)덕, 휴(休)덕, 득(得)템, 졸혼(卒婚), 무(無)플' 등의 신어가 형성됨을 보았다.


This paper examines aspects of grammatical changes in Sino-Korean in three ways. First, there are some phenomena which result from weakening of knowledge about Sino-Korean, such as overlapping of synonymous words, misunderstanding of low-frequency Sino-Korean words, creating new meanings out of preexisting words, one character's absorbing of the other character's meaning in the two-character Sino-Korean words. These phenomena point to the fact that Korean speakers don't recognize the constituents of two-character Sino-Korean words which are formed according to traditional Chinese grammar and interpret them intuitively. Second, as some suffixal Sino-Korean characters extend their preceding environments from words to phrases, they undergo restructuring with following native Korean elements such as supportive verb 'ha-', case marker 'ro', copula 'i' in order to decrease the structural uncertainty. Third, in spite of weakening of knowledge about Sino-Korean, there appear Sino-Korean word structures of 'predicate+object/complement' which are only allowed by traditional Chinese grammar.

KCI등재

2중세한국어(中世韓國語) '-츠-' 부류(部類) 강세접미사(强勢接尾辭) 파생(派生)의 형태론(形態論)

저자 : 장윤희 ( Jang Yoon-hee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6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35-5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지금까지 강세접미사 '-치-'에 의한 파생어로 다루어진 '거느리치-, 거리치-' 등은 '쥐치-'와 마찬가지로 동사 어간(語幹)들끼리 결합한 합성동사이다. 지금까지 강세접미사로 다루어졌던 '-ㅅ-'은 존재하지 않았던 형태이고, '-웇-', '-우치-'는 합성동사의 어근(語根)이며, '-으취-', '-우취-' 역시 접미사가 아니다. 또한 '머믈-'에서 파생된 '머믓'을 통해서 이 접미사가 '-읓-'이 아닌 '-ㅊ-'임을 알 수 있다. 중세어에서 '-□-'에 의한 파생어는 찾기 어렵다. 따라서 중세어의 '-츠-' 부류 접미사에는 '-츠-'와 '-ㅊ-'만이 존재했다. 강세접미사 '-츠-'는 언어 화석(化石)을 재분석한 것으로, 여전히 그 정체를 알기 어려운 어형이었다. 모호한 '-츠-'를 회피하고자 한 결과 접미사 '-ㅊ-'의 재분석과 근대어의 '-츠- > -□-' 변화가 나타났다. 근대어에서 중세어의 '-츠-' 부류 강세접미사에 의한 파생어 중 일부는 '-□-'에 의한 파생어로 남고, 일부는 더 일반적인 강세접미사 '-치-'(< -티-)에 의한 파생어로 대체되었다.


For an in-depth morphological study of middle Korean emphatic suffixes, it is necessary to cleary distinguish emphatic derivative and compound words, and to confirm allomorph list of emphatic suffix through precise analysis of linguistic forms. These problems are most evident in middle Korean derivation by the '-chi-' suffix group. 'Geoneurichi(거느리치)-', 'georichi(거 리치)-', which until now have been treated as middle Korean emphatic derivative, were actually compound words as like 'jwichi(쥐치)-' which was formed by the combination of two verb stems. The form of '-s(ㅅ)-', '-uch (웇)-', '-uchi(우치)-', '-euchwi(으취)-', '-uchwi(우취)-' which have been treated as emphatic suffixes, were truly not suffixes; '-s(ㅅ)-' did not exit in reality, '-uch(웇)-' and '-uchi(우치)-' were roots in compound word, and '-euchwi(으취)-', '-uchwi(우취)-' were not suffixes too. And by the derivational form of 'meomeus(머믓)-' which was derived from 'meomeul(머믈)-', we can understand the exact form of the suffix was '-ch(ㅊ)-' not '-euch(읓)-'. Meanwhile, the suffix form of '-chΛ(□)-' is not found in middle Korean. Eventually, among the '-cheu(츠)-' suffix group, the suffixes that actually existed are '-cheu(츠)-' and '-ch(ㅊ)-'. Although the '-cheu(츠)-' was the emphatic suffix which formed by reanalysis of linguistic fossil, it was still vague linguistic form at middle Korean period. As a result of avoiding the vagueness of '-cheu(츠)-', the suffix '-ch(ㅊ)-' was formed through reanalysis process of '-cheu(츠)-', and the change of '-cheu(츠)- > -chΛ(□)-' was appeared in modern Korean. In modern Korean, some derivatives made by the '-cheu(츠)-' suffix group in middle Korean changed to the derivatives made by the suffix '-chΛ(□)-', and others were replaced by derivatives made by the suffix '-chi(치)-(< -ti(티)-' which was a more common suffix.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조선 후기에 제작된 『소학언해』의 두 필사본을 비교 분석함으로써 계층에 따라 상이하게 나타나는 『소학』의 수용 양상 및 학습법, 그리고 그것이 드러내는 조선 사회의 다이글로시아의 실상을 조명해 보고자 하였다. 두 책은 모두 간본 『소학언해』를 저본으로 하되, 하나는 한문 원문이 대폭 축약된 것이고 또 하나는 언해문은 물론 원문도 모두 한글로 표기해 놓은 것으로, 본고에서는 전자를 '축약본', 후자를 '순한글본'이라 하였다. 축약본은 구결 중심의 원문 축약과 학습자의 주석 첨기 등을 통해 궁극적으로 『소학』 원문의 정확하고 충실한 이해에 목표를 둔 사대부 계층의 『소학』 학습의 양상을, 반면 순한글본은 생활속에서의 유교 가치관 및 규범 함양과 같은 실용적 목적을 위해 언해문만을 활용하여 내용을 쉽게 습득하고자 한 여성들의 『소학』 학습의 양상을 보여준다. 또한 한자와 한문을 학습에 적극 활용하는 축약본과, 온전히 한글을 통해 내용을 수용하는 순한글본의 모습에서 한문과 언문의 위계적 사용이라는 조선 사회의 다이글로시아의 실상이 여실히 드러난다.


In this article, I examines empirically the learning methods of Sohak (Elementary learning) which appear differently depending on the class by comparing and analyzing the two manuscripts of the Sohak-eonhae (Korean Translation of Sohak) transcribed in the late Joseon period from the printed version of Sohak-eonhae published in 1588. With these comparison and analysis, I show the reality of diglossia in the late Joseon society. The two manuscripts Sohak-eonhae are all written in Korean alphabet, Hangeul, which are transcribed from the same printed version. The one is the 'retrenched version' by retrenching many of the Chinese original text, the other is the 'Hangeul version' written only with Korean alphabet by inscribing all the Chinese original texts with Hangeul. The retrenched version shows the pattern of learning Sohak of literati class that aimed ultimately at the accurate and faithful understanding and studying of the original Sohak text through the method of retrenchment of the original sentences, learner's conciliation, and adding annotation arbitrarily. On the other hand, the Hangeul version shows the practical purpose of the women who wanted to acquire contents of Confucian values and cultivation of norms in the daily life with the learning Sohak-eonhae easily by using the vernacular sentences written only with Korean alphabet rather than academic acceptance of Sohak studies. In addition, the literati class seeks to learn deeply about the original text of Sohak by actively utilizing Chinese character and Chinese sentences that are familiar to them, while women accepted Confucian contents of value in their lives using 'their sole character Hangeul'. This show the characteristic situation of hierarchical use of Chinese characters and Eonmun Hangeul, that is to say, the shape of diglossia in the late Joseon period.

KCI등재

4통사론적(統辭論的) 구성(構成)과 단어(單語) 형성(形成) - '통사적 합성어'와 '통사론적 구성의 단어화'를 중심으로 -

저자 : 정한데로 ( Jeong Handero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6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91-12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어 문법 연구에서 '어린이, 끼어들-'과 같은 단어를 기술하는 과정에 '통사적 합성어', '통사론적 구성의 단어화' 등의 용어가 널리 쓰이고 있다. 이 글은 위 주제를 중심으로 선행 연구들을 검토하면서 용어 사용의 문제, 공시와 통시의 문제, 단어 형성 부문(형태부, 통사부)의 문제를 두루 살펴보고자 한다. 크게 세 가지 입장이 제시된다. 첫째, 종래의 '통사적 합성어'는 용언의 활용형과 후행 성분의 결합을 '합성'으로 파악한 점에서 한계가 있다고 보고, 이를 대신할 용어로 '통사적 복합어'를 제안하였다. 둘째, 단어 내부의 '-ㄴ, -ㄹ, -어, -고' 등은 접사보다는 어미로 파악하는 것이 더욱 타당하다고 보고, '통사론적 구성의 단어화' 과정을 주장하였다. 셋째, '통사론적 구성의 단어화'는 통시적 접근과 공시적 접근이 모두 가능한데, 신어와 임시어 등의 자료를 근거로 공시적 접근의 설명력을 강조하였다.


Syntactic compound and wordization of syntactic construction are used for description of words such as 'eo-rin-i'(어린이), 'kki-eo-dul'(끼어들-) in Korean grammar study. This paper aims to review some related previous study and examine intensively three topics, which are terminology, synchrony & diachrony, and morphology & syntax. Firstly, we suggest that syntactic complex word is more appropriate than syntactic compound (word). Secondly, internal forms of syntactic complex words such as '-n(ㄴ), -l(ㄹ), -eo(어), -ko(고)' are endings, not affixes. Thirdly, synchronic approach of wordization of syntactic construction is better than diachronic approach because it can explain more word formation including neologisms and nonce words.

KCI등재

5부사 '정', '정히'에 대한 공시적 연구 - 현대 한국어를 중심으로 -

저자 : 김한결 ( Kim Han-gyul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6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25-155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의 목적은 현대 한국어 부사 '정'과 '정히'에 대한 공시적인 해석을 하는 것이다. '정'과 '정히'는 형태적으로는 차이를 보이지만, 통사적·의미적으로 매우 유사하다는 특징이 있다. 의미적으로 '정'과 '정히'는 대부분 “정말로”나 “굳이”로 해석된다. 통사적으로 '정'과 '정히'는 거의 대부분 조건절에서 쓰인다. 특히, 이 경우 '정'이나 '정히'의 의미는 청자와 화자의 관계 속에서 이해된다. 청자와 화자의 관계란 화용론적 전제 속에서 해석할 수 있는데, 청자와 화자는 각자의 기대치를 바탕으로 서로에게 특정한 의미를 전달하게 된다. 드물지만 '정'과 '정히'는 조건절이 아닌 환경에서도 쓰일 수가 있다. 이 경우 '정'과 '정히'는 “바로”라는 초점부사로도 해석된다. 이 연구는 통사적·의미적으로 긴밀한 관련이 있는 '정'과 '정히'를 아울러 연구하였다는 점과 '정'과 '정히'에 대한 통시적인 연구를 위한 기반이 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give a synchronic interpretation of modern Korean adverbs 'jeong' and 'jeonghi'. Although 'jeong' and 'jeonghi' are morphologically different, they are very similar in terms of syntactic and semantic. Semantically, 'jeong' and 'jeonghi' are mostly interpreted as 'jeongmallo'(truly; really; indeed) or 'guji'(obstinately; particularly). Syntactically, 'jeong' and 'jeonghi' are almost always used in conditional clause. Especially, in this case, the meaning of 'jeong' or 'jeonghi' is understood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listener and the speaker.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listener and the speaker can be interpreted in the pragmatic presupposition, and the listener and the speaker transmit a specific meaning to each other based on their expectations. Rarely, 'jeong' and 'jeonghi' can be used in environments that are not conditional clauses. In this case, 'jeong' and 'jeonghi' are interpreted as a focusing adverbs, 'baro'(precisely; plumb). This study is meaningful in that it has studied 'jeong' and 'jeonghi' which are closely related to each other syntactically and semantically. It is also significant that this study is the basis for a diachronic studies on 'jeong' and 'jeonghi.'

KCI등재

6신자료(新資料) 이동(李東) 가사(歌辭) <바늘졔문>의 특징과 그 문학사적 의미

저자 : 정인숙 ( Jeong In-sook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6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57-18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새로 발굴된 이동(李東) 가사(歌辭) <바늘졔문>을 소개하고 그 특징과 문학사적 의미를 살펴보는 데 목적을 두었다. <바늘졔문>은 부러진 바늘을 애도하는 '조침(弔針)'의 사연에 가위와 침척(針尺, 바느질자)의 이야기가 나란히 배치되어 구성된 가사이다. 바늘 사연으로 촉발된 감성이 가위와 침척으로 이어지면서 규중의 사물들이 의인화되어 에피소드식으로 구성된 점이 독특하다. 또한 <바늘졔문>은 시간적 전개를 통한 구조적 특징도 보이는데 어린시절의 기억이 환기되는가 하면 노년에 반복 필사된 흔적도 발견된다. 한편 사물을 의인화한 양상은 이동 가사 중에 <이와 빈□ 베럭>이라는 작품에서도 발견된다. <바늘졔문>과 같이 규방의 사물을 의인화한 양상은 소고당 고단의 <조표자가>를 비롯한 근현대 여성작 가사에서도 포착되는데 서로 관련되는 면모를 보이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This article aims to examine the features and their literary historical meaning of the newly discovered Lee dong's gasa < Baneuljyemun >. This work seems to have a similar motif to < Jochimmun(弔針文) > at first glance, but the story of the broken needle and the story of the scissors and the ruler for sewing are arranged side by side in this work. Needles, scissors, rulers are all personified, each story consists of an episode. Especially, the story of scissors is found to be of interest. This work contains the memories of author's childhood. The author remember that she was upset when she broke a needle, the scissors ruined sewing, her uncle carefully made a ruler for sewing for her. The author repeatedly wrote her old work later, adding new memory. The aspect of personification of things is found in other works < Lice and bedbug and flea >. Works based on objects that are intimate with women are found in modern and contemporary women's gasa. Although there is no direct relationship between Lee dong's gasa < Baneuljyemun > and modern and contemporary women's gasa, it is meaningful that there is a point of mutuality.

KCI등재

7「월영낭자전(月英娘子傳)」에 나타난 폭력성(暴力性)의 양상(樣相)과 의미(意味)

저자 : 김미령 ( Kim Mi-ryeong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6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81-20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가정소설 중 「월영낭자전」을 중심으로 가정폭력들의 양상과 원인, 의미를 추출하여 가정이라는 울타리에 담긴 다양한 갈등과 삶의 스펙트럼을 객관적이고 다양한 시각으로 바라보고자 했다. 이를 정리하면, 한 가정 내에서 이루어지는 폭력들은 개인적 폭력 외로도 구조적이고도 문화적인 폭력의 양상들이 전방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폭력들의 근간에는 지배와 갈등의 모순을 정당화하고 지배층의 권력을 유지, 확대하며 궁극적으로는 인간이 가진 정체성을 파괴하고 한 인간의 존엄을 훼손하는 강력하고 집중화된 권력들이 내면화되어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나아가 다양한 폭력의 모습들 속에서 가족 구성원은 서로에게 가해자가 되고 피해자가 되고 있었으며, 가정을 지키는 명분인 '전통적 가치관'은 문화적 폭력으로 역작용하면서 가족 간의 연대감을 오히려 깨뜨리고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This study aimed to identify the aspects, causes and meaning of diverse domestic violence centering on 「Wolyoungnangjajeon」, one of domestic novels and analyse the spectrum of diverse conflicts at home and life. on the following results: First, domestic violence had diverse aspects as follows: violence offered to women by men, women's self-violence, a woman's violence offered to another woman, violence offered to children by parents. It was throught that there were connections between the past and the present in that such violence is still progressing. Second, causes of violence were also diversified. In particular, it was discovered that national violence justified contradiction of control and conflicts and was internalized as strong and intensified power which maintained and expanded power of the ruling class, destructed human identities and undermined human dignity. Third, all the members of families may be aggressors and victims of violence. They all are hurt and connected through pain of violence. It was found that the ideology of vertical rule order is internalized in the name for community life at the peak of the reasons why they are aggressors and victims.

KCI등재

8'위기지학(爲己之學)'에의 침잠(沈潛)과 조황(趙榥)의 <인도행(人道行)>

저자 : 조은별 ( Jo Eun-byeol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6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03-220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19세기를 유교적 가치관이 붕괴 혹은 해체되어가는 시기로 전제한 채 작품의 진의를 억압 혹은 은폐하여 해석한 경우에 대한 문제의식에서 시작되었다. 그리고 그 대표적인 예라 할 수 있는 19세기 사족 조황의 시조 작품 중 <인도행>의 의미를 재고해보고자 하였다. 하여 조선조 성리학이 조황과 같은 재지의 한미한 사족에게 '위기지학'으로서 역할 하였음을 확인하고, 이에 더해 <인도행> 서를 분석하여 <인도행> 해석의 기반으로 삼았다. 그 결과 조황의 <인도행>은 치인하지 못한 데에 대한 아쉬움보다는 위기지학에 좀 더 침잠할 것을 표명하는 작품으로, 조황이 <인도행>을 통해 자식에게 자신과 같은 삶을 살 것을 전하고자 하였다고 보았다.


This study started from a critical mind about premise that confucian value was collapsed or dissolved in 19th century, and aims to reveal the real intention of literary work suppressed until now. So this paper attempted to reconsider Jo Hwang's < Indohaeng >, notable example of korean poetry in 19th century. Therefore this study confirmed that Neo-Confucianism in the Joseon Dynasty performed a function as a 'Learning to become a sage' to Jo Hwang who was petty Jaejisajok in the country and analyzed epilogue of < Indohaeng >, so based on this, interpreted meaning of < Indohaeng >. And as a result, this study conformed that Sajok Jo Hwang's < Indohaeng > expressed withdrawal into 'learning to become a sage' rather than inconvenience about going into government service.

KCI등재

9김수영(金洙暎) 시(詩)의 '비밀(祕密)'과 탈고일(脫稿日)의 관련성 고찰(考察)

저자 : 손종업 ( Son Jong-up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6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21-24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수많은 논의에도 불구하고 김수영의 소위 '온몸의 시학'과 그가 말한 '비밀'의 연관성은 제대로 밝혀져 있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 본고에서는 주로 김수영이 '비밀'을 논한 1966년 즈음의 글들을 단서로 삼아 그 '비밀'이 무엇인가를 탐구한다. 이러한 연구를 통해 시가 씌어진 정확한 시간과 맥락이 김수영 시의 해석에서 지니는 중요성을 지적하고, 그것이 자코메티가 남긴 언어적 표현을 통해 자기인식으로 구체화되어 온몸의 시학을 구성하는 과정을 살펴본다. 시도 혁명과 마찬가지로 일회적으로 완결될 수 없으며, 영원히 지속되며 끊임없이 수정되어야 한다는 게, 그가 삶의 체험을 통해 체득한 그의 사상이다. 그러므로 한 편의 시는 구체적인 시공간과의 쟁투 속에서 빚어지는 운동이며, 이전에 씌어진 시와 다음에 씌어질 시 사이에 놓인 채무한히 수정되어야 할 잠정적인 상태일 수밖에 없다. 그가 엄격하게 시가 씌어진 날짜를 명시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Despite numerous discussions, in relation to Kim Soo Young's so-called 'whole-body poetics, the 'secret' he mentioned is not well understood. In this article, we explore what means the 'secret' in Kim's writing about 1966. Through this process, I point out the importance of the date of poem writing. At the end of every poem, Kim stated the date on which the poem was written, and as time went by; He kept this principle more strictly. In 1966, He succeeded in linguisticizing his philosophy through Giacometti. Every poem is the resistance of the whole body against the poems written before. It is his ideology that can not be completed as it is with trial and revolution, lasts forever, and must be constantly revised. Therefore, one poem is a movement created in a controversy with concrete time and space, and is a provisional state between a poem written before and a poem written next. There seems to be a reason here to specify the date when his poem was written with exceptional rigor at the end of his poem.

KCI등재

10김말봉 이명 연구

저자 : 진선영 ( Jin Sun-young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6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45-26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김말봉의 이명에 대한 확정 및 식민지 시기 작가 의식의 규명에 집중하였고 그의 작품에 대한 선행 연구들의 공과가 검증되어 제대로 된 김말봉 작가 연보 및 작품 목록이 작성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자 하였다. 정리해 보면 첫째 김말봉의 본명은 말봉이다. 둘째, 김보옥은 김말봉의 필명이며 처녀작 「시집살이」와 이문옥이라는 필명은 확정을 유보한다. 셋째, 이슬 '로(露)' 풀 '초(草)'의 露草는 김말봉이며 길 '路' 풀 '草'의 路草는 사회주의자 鄭伯(鄭志鉉)이다. 다른 뜻의 두 개의 한자어를 모두 김말봉의 이명으로 판단하였고 이것이 검증 없이 되풀이 된 것이다. 김말봉의 이명을 확정하고, 유보하다 보면 김말봉의 첫 번째 글이 저널리즘에 부인기자로서 여학교를 방문한 뒤 쓴 기사문일 수 있으며, 식민지 시대 김말봉의 첫 등장은 부인기자로서 였음을 점칠 수 있다. 김말봉은 1928년 <중외일보> 학예부에 입사하여 1930년대 초반 퇴사하였고 약 1년 남짓 후에 <중외일보>의 후신인 <중앙일보>에 김보옥이라는 필명으로 당선되어 문단에 등단하게 된다.


The study focuses on confirmation of Kim Mal-bong's multiple names and investigation of the colonial period of the writer's consciousness. In summary, the first Kim Mal-bong's real name is Malbong. Second, Kim Bo-ok is the pen name of Kim Mal-bong, and Lee Moon-ok, the pen name of Kim Mal-bong, is reserved for confirmation. Third, Nocho(露草) is Kim Mal-bong and Nocho(路草) is a socialist Jeong Ji-hyun. Both different Chinese words were judged by Kim Mal-bong's multiple names, which was repeated without verification. Now, the name Nocho and the articles in the socialist magazine 'New Life' should be deleted from Kim Mal-bong's annual report. Kim Mal-bong's first post could be a female reporter after visiting a female school as a journalism reporter. Kim Mal-bong appeared to have joined 'Choongwae Ilbo' in 1928 and left office in the early 1930s. He married Jeon Sang-beom in Busan, where he enjoyed his honeymoon. And after about a year or so, Kim Bo-ok, who was elected under the pseudonym of the 'JoongAng Ilbo', is the successor to the 'Choongwae Ilbo'.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고려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경희대학교
 136
 130
 111
 87
 76
  • 1 고려대학교 (136건)
  • 2 이화여자대학교 (130건)
  • 3 서울대학교 (111건)
  • 4 연세대학교 (87건)
  • 5 경희대학교 (76건)
  • 6 성균관대학교 (69건)
  • 7 부산대학교 (60건)
  • 8 동국대학교 (53건)
  • 9 한국외국어대학교 (45건)
  • 10 전북대학교 (44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